일본 여자레슬링 영웅 요시다, 올림픽 4회 연속 우승 실패

입력 2016-08-19 06:40 수정 2016-08-19 06:40
일본 여자레슬링의 영웅 요시다 사오리(34)가 올림픽 4회 연속 우승에 실패했다.

요시다는 19일 오전(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파크 카리오카 2경기장에서 열린 여자레슬링 자유형 53kg급 결승에서 미국의 헬렌 루이스 마룰리스에 1-3으로 패했다.

일본 여자레슬링 1세대인 요시다는 2004년 아테네부터 2012년 런던올림픽까지 3회 연속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요시다는 이날 결승전에서 1회전은 1-0으로 앞서갔으나, 2회전 들어 3점을 빼앗기며 무릎을 꿇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