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22∼25일 4일간 2016 을지연습을 한다. 수도방위사령부와 서울지방경찰청 등 170개 기관 14만여 명이 참가한다.

22일 공무원 비상소집을 시작으로 훈련에 들어가고, 최초 상황보고·전시 직제 편성·행정기관 소산·전시 창설기구 운영·도상연습·현안 과제 토의 등이 이뤄진다. 24일에는 민방공훈련으로 적 장사정포, 미사일, 적 항공기 공격에 대비해 대피하는 훈련을 한다.

서울시는 "기반시설 피해복구 훈련, 지하철 복합재난대비훈련 등 실제 행동을 통해 숙달할 필요가 있는 과제를 선정해 훈련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