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세계 10여개국 갤럭시노트7 정식 출시 … 국내 출고가 98만8900원

입력 2016-08-19 06:30 수정 2016-08-19 06:30
19일 전세계 10여개국에서 동시 출시된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의 가격은 한국이 가장 싸고 유럽이 가장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는 이날 한국과 미국을 비롯한 전 세계 10여개 나라에서 갤럭시노트7을 정식 출시했다. 다음 달까지 출시 국가를 차례로 확대할 예정이다.
이날 각국의 삼성 온라인 스토어와 이동통신사 홈페이지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최대 시장인 미국에서 갤럭시노트7 가격을 95만 원 안팎으로 책정했다. 이통사별 판매가는 버라이즌 95만7000원, AT&T 95만5000원, T모바일 94만2000원 등이다.

미국의 지역별 세금을 고려하지 않은 수치다. 10%에 가까운 세금을 합산하면 100만 원이 넘는다. 국내 출고가인 98만8900원보다 다소 비싸다
.
유럽 지역 판매가는 대부분 100만원 이상이다. 독일에서 약 106만4000원, 프랑스와 스페인에서 약 107만6000원, 영국에서 약 109만2000원에 갤럭시노트7을 판매한다. 중국과 일본 시장 가격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회사 관계자는 "국내 출고가가 세계에서 가장 저렴한 편이고, 유럽 가격은 비교적 비싼 편"이라며 "지역별 물가를 고려해 가격에 차이를 뒀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