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커창 만난 수지 "중국과 협력 확대"

입력 2016-08-19 02:55 수정 2016-08-19 02:55

지면 지면정보

2016-08-19A11면

집권 후 처음으로 중국을 공식 방문한 아웅산수지 미얀마 국가자문역 겸 외무장관(왼쪽)이 18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협약 조인식에 참석해 리커창 중국 총리와 대화하고 있다. 협약에는 양국관계 개선과 안보·경제 분야 등에 대한 협력 방안을 담았다.

베이징AFP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