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에너지포럼 출범식이 18일 울산 남구 삼산동 롯데호텔에서 열렸다. 앞줄 왼쪽부터 김창룡 울산테크노파크 원장, 송재호 경동도시가스 회장, 이재성 UNIST 부총장, 박주헌 에너지경제연구원장, 김기현 울산시장, 오연천 울산대 총장, 박구원 한국전력기술 사장, 하운식 GE코리아파워 사장, 이수철 신신서울 대표, 임승환 동서발전 신성장사업실장. 뒷줄 가운데는 김용진 동서발전 사장. 울산시 제공

울산시는 18일 남구 삼산동 롯데호텔에서 에너지산업 발전 구심점 역할을 할 울산에너지포럼 출범식을 열었다. 출범식에는 에너지경제연구원과 한국동서발전, 한국석유공사, 한국에너지공단 등 울산 혁신도시 내 에너지 공공기관과 울산대, UNIST, 울산테크노파크, 경동도시가스 등 지역 에너지 관련 산·학·연 70여개 기관 100여명이 참석했다.

에너지경제연구원에 사무국을 둔 울산에너지포럼은 정관 작성, 창립총회, 사단법인 등록 등을 거쳐 내년부터 분기별 1회 포럼을 연다. 오연천 울산대 총장이 초대 대표를 맡았다.

울산=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