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시내 학교의 이전·재배치 사업 비리를 수사 중인 검찰이 이청연 인천교육감이 연루된 정황을 포착해 수사에 나섰다. 인천지방검찰청 특수부(부장검사 김형근)는 18일 이 교육감의 자택과 집무실 등을 압수수색하고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각종 서류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앞서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수수 혐의로 이 교육감 측근인 인천교육청 간부 이모씨와 박모씨 등 세 명을 구속 기소했다.

인천=김인완 기자 iykim@hankyu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