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함 비리' 정옥근 전 해참총장 1심서 무죄

입력 2016-08-18 18:12 수정 2016-08-19 00:44

지면 지면정보

2016-08-19A29면

통영함 납품 비리로 기소된 정옥근 전 해군참모총장(사진)이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1부(부장판사 김도형)는 18일 “공소사실에 대한 증명이 없다”며 정씨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선체고정음파탐지기(HMS) 시험평가 단계에서 어떤 지시를 했다고 볼 증거가 없고 지위를 이용해 실무자 등에게 영향력이나 압력을 행사했다고 볼 충분한 증거도 없다”고 밝혔다. 이어 “시험평가 항목 처리가 잘못된 것을 인식하고도 그대로 결재해 허위 문서를 작성·행사했다는 부분도 유죄라는 증명이 충분하지 않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정씨가 시험평가 이전 단계에서 특정인에게 납품에 관한 청탁을 받았다는 의혹도 “믿을 만한 증거로 확인되지 않는다”고 했다.

이상엽 기자 ls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7명 22%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25명 78%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