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희가 18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파크 카리오카경기장3에서 열린 태권도 여자 49㎏급 결승에서 티야나 보그다노비치(세르비아)를 꺾고 금메달을 딴 뒤 환호하고 있다. 박종만 태권도 총감독이 김소희를 번쩍 들어올리며 함께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