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 브리핑
김성식 국민의당 정책위원회 의장(사진)은 18일 원내정책회의에서 “전기요금 폭탄 우려로 (일선 학교는) 찜통교실에서 공부하고 있다”며 “교육용 전기는 산업용보다 비싸고, 일반용보다 높은 비중의 기본요금을 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장은 “학교는 시기별로 전력사용 편차가 크다”며 “(교육용 전기의) 기본요금 최대 수요전력 적용 기간을 현행 1년 단위에서 월 단위로 바꿔 적용하면 기본요금이 과다 책정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고 제안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