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식당종업원 탈북에 태영호 공사 등 잇단 망명…

실적 부진 해외기관 철수 지시탈북 관련 책임자 총살설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북한 해외 식당 종업원의 탈북에 이어 태영호 주영 북한공사 등 핵심 엘리트까지 망명하자 중국을 비롯한 해외 각지에 검열단을 급파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외에 거주하는 외교관이나 ‘무역일꾼’의 가족들에 대해서도 소환령이 떨어졌다고 한다. 정부 소식통은 18일 “김정은은 최근 대사관, 대표부, 무역상사, 식당 등 모든 북한의 해외 파견기관에 도주, 행방불명 등 사건·사고 발생 요인을 사전에 적극적으로 제거하고, 실적이 부진한 단위는 즉각 철수할 것을 지시했다”고 전했다. 정보당국도 “이와 같은 정황이 포착돼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정은은 “컴퓨터, 휴대폰 등 전자기기를 통한 남한 자료 열람을 방지하라”며 “책임자들의 파견 지역 무단이탈과 나머지 인원들의 이동을 금지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은 해외에서의 무단이탈을 막기 위해 파견 대상을 정할 때부터 신경을 쓰지만 이 같은 일이 연이어 발생하자 초강수를 둔 것으로 해석된다. 해외 파견 인력의 활동 상황을 점검하는 한편 가족들을 북한 본국으로 소환하겠다는 것은 북한 내외의 동요를 막고 추가 탈북을 방지하려는 조치로 풀이된다.

한 북한 소식통은 “상납금을 내지 못하는 경우에는 이유 불문하고 전원 철수를 원칙으로 하며 모든 지시가 제대로 이행되도록 해당 기구 철폐까지 포함한 강력한 대책을 세우라는 지시가 내려졌다”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해외 주재 북한 공관원들 사이에서 “김정은이 엘리트 계층의 연이은 탈북에 격노해 군 보위국에 지시해 탈북을 막지 못한 보안성, 보위부 관계자들을 고사총으로 총살했다”는 얘기까지 돌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