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그룹 엑소의 정규 3집 판매량이 발매 2개월 만에 100만장을 넘어섰다. 2013년 발매한 1집, 지난해 낸 2집에 이은 세 번째 밀리언셀러다.

엑소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SM)는 지난 6월 출시한 엑소의 3집 ‘이그잭트(EX’ACT)’의 한국어와 중국어 앨범 판매량이 117만365장으로 집계됐다고 18일 밝혔다. 엑소는 이날 기존 3집에 신곡을 추가해 리패키지 앨범 ‘로또(Lotto)’를 발매했다. 3집 총판매량은 기존 앨범(79만6085장)과 리패키지 앨범(37만4280장) 판매량을 더한 수치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