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가 운영하는 D2 스타트업 팩토리(D2SF)는 모바일 컨트롤러 개발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인 와이드벤티지에 투자했다고 18일 발표했다.

와이드벤티지는 모바일 기기에 내장된 자기장 센서를 이용해 별도의 센서나 전원이 없어도 구동되는 모바일 컨트롤러를 개발한 회사다. 네이버 관계자는 “와이드벤티지의 기술은 스마트폰뿐 아니라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컨트롤러 등 차세대 플랫폼에서도 응용할 수 있어 가능성을 보고 투자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김태훈 기자 tae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