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12월?…미국 금리인상 여전히 불투명

입력 2016-08-18 18:33 수정 2016-08-19 02:58

지면 지면정보

2016-08-19A11면

고용 좋아졌지만 물가지표 부진
7월 FOMC 회의서 의견 엇갈려
미국 중앙은행(Fed)이 경기지표 혼조 속에 금리인상 시기를 놓고 갈피를 잡지 못하고 있다.

Fed가 17일(현지시간) 공개한 7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록에 따르면 참석 위원들은 개선된 고용지표와 나아지지 않는 물가·경제활동지표 사이에서 금리를 당장 올려야 한다는 의견과 확실히 개선된 경제지표를 보고 인상에 나서야 한다는 의견으로 갈려 논쟁을 벌였다. Fed는 올 들어 지난달까지 모두 7차례 금리 동결을 결정했다.

금리 인상을 주장한 위원은 두 명이다. 이들은 개선된 고용지표를 근거로 “금리 인상 조건이 충족됐거나 곧 충족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규 일자리 건수는 지난 5월 2만4000건에 그쳤으나 6월 29만2000건, 7월 25만5000건으로 ‘고용 랠리’를 이어갔다. FOMC 부의장인 윌리엄 더들리 뉴욕연방은행 총재는 지난 16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적절한 추가 금리인상 시점에 점점 더 다가가고 있다”며 “9월 회의에서 기준금리가 올라갈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회의 참석자 대다수는 “금리인상 충격을 견딜 정도로 경제성장세가 강하다는 것을 뒷받침할 자료가 나올 때까지 추가 인상을 자제해야 한다”는 데 동의했다. 금리 인상의 중요한 판단 조건인 인플레이션(소비자물가지수 기준)은 상반기 0.9~1.4%(전년동기 대비)를 기록했다. Fed의 인플레 목표는 2%다. 국내총생산(GDP) 증가율도 1·2분기 각각 0.8%와 1.2%로, 작년 같은 기간(2%, 2.6%)의 절반 수준에 못 미쳤다. 이처럼 경기가 완전히 달아오르지 않은 상태에서 금리 인상에 나서는 것은 위험하다는 주장이다.

일각에선 확장적 통화정책을 논의해야 할 때라는 견해도 내놨다. 존 윌리엄스 샌프란시스코연방은행 총재는 15일 홈페이지에 올린 보고서에서 “지금처럼 균형금리가 낮을 때 인플레 목표를 2%로 잡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인플레 목표 상향 조정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균형금리는 경기를 위축시키지도, 과열시키지도 않는 금리 수준을 말한다.

파이낼셜타임스는 “Fed 내부에서 통화정책 방향을 놓고 의견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며 “오는 26일 재닛 옐런 Fed 의장의 잭슨홀회의 연설 내용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워싱턴=박수진 특파원 ps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