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의 마음을 움직이지 않는 광고는 죽은 광고다. 사람들은 광고를 보면 즉각 ‘나에게 물건을 팔려고 하는구나’라고 생각한다. 광고는 자연스럽게 공유되면서 확산돼야 한다. 정보전달력이 강하고 소비자 마음을 훔치는 광고가 진짜 광고다.”

-미국 펜실베이니아대 와튼스쿨의 조나 버거 교수, 안트러프러너 인터뷰에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