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 '지주사 전환' 탄력…계열사 지분 추가 매입

입력 2016-08-18 16:34 수정 2016-08-18 16:34
삼성생명이 지주회사 전환을 위해 금융계열사인 삼성화재삼성증권 지분을 추가로 매입키로 했다.

18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삼성생명삼성화재가 보유한 자사주 9%를 추가로 사들여 보유 지분을 23∼24%까지 늘리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또 삼성증권 보유 지분도 늘리기 위해 삼성화재가 보유한 지분 9%를 가져오기로 했다.
이런 방안이 집행되면 삼성생명삼성화재 지분을 23∼24%까지 높이고 삼성증권 지분도 20% 수준까지 확대하게 된다.

금융권에서는 삼성생명을 중심으로 하는 금융지주사 전환 가능성이 끊임없이 제기돼 왔다. 금융지주회사가 되려면 금융 자회사의 지분을 30% 이상(비상장사는 50% 이상) 보유해야 하고, 최대주주 지위를 갖고 있어야 한다.

앞서 삼성생명은 올해 1월 삼성전자가 보유한 삼성카드 지분을 전량 사들여 지분 비율을 71.86%까지 끌어올린 바 있다. 삼성생명은 삼성자산운용 지분 98%도 보유하고 있다.

삼성생명은 6월 말 기준으로 삼성증권의 지분 11.17%, 삼성화재의 지분 15%를 각각 보유한 최대주주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174명 35%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318명 6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