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그룹이 추석 명절을 앞두고 1조원 규모의 협력업체 결제 대금을 조기 지급한다.

CJ그룹은 내수 침체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협력업체들을 돕기 위해 납품 결제 대금을 일괄 조기 지급하기로 결정했다고 18일 밝혔다. CJ제일제당을 비롯해 11개 주요 계열사와 협력하는 중소 납품업체 2만3000곳이 대상이다. 계열사 별로 차이가 있지만, 평균적으로 기존 지급일보다 한달 가량 먼저 지급된다.

더불어 CJ그룹은 전통 시장 살리기에 동참하기 위해 200억원 규모의 전통시장 상품권(온누리 상품권)을 구매할 예정이다. 구매한 상품권은 CJ그룹의 전 계열사 직원들에게 지급된다.

고은빛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