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은 치매 관련 법률 상담을 해주는 ‘KB골든라이프 치매 안심 상담 서비스’를 18일부터 시행한다. 치매로 인해 재산관리 등의 어려움에 처할 경우를 대비해 법률전문가와 성년후견 상담을 받을 수 있는 서비스다. 성년후견이란 치매, 질병, 장애 등으로 도움이 필요한 성인에게 재산관리와 일상생활에 대한 보호와 지원을 제공하기 위해 2013년 도입된 제도다.

이 서비스는 전국 국민은행 영업점에서 신청할 수 있다. 유선 상담과 대면 상담 중 선택할 수 있으며, 법률전문가와 대면 상담하려면 서울 명동에 있는 KB자산관리플라자를 방문하면 된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급속한 고령화로 치매로 인한 재산관리 문제가 증가하고 있다”며 “소비자들이 이 같은 문제를 최소화하고 건강한 노후 생활을 맞이할 수 있도록 이번 서비스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김은정 기자 ke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