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DJ 통합정신 그리워…정권교체 위해 모두 함께 할 것"

입력 2016-08-18 11:40 수정 2016-08-18 11:40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18일 "지난 총선 과정에서 야권이 서로 경쟁했지만, 내년 대선에서 정권교체를 위해서는 다들 뜻을 함께 하게 되리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서울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에서 거행된 고(故)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서거 7주기 추도식에 참석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 전 대통령의 유지가 '야권통합을 통한 정권교체'였는데 지금 야권이 분열돼 있다"는 지적에 이같이 답했다.

문 전 대표는 이어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와 대선과 관련한 이야기를 나눌 계획이 있느냐고 묻자 "저희가 어떤 방식이든 함께 힘을 모아 반드시 정권교체를 해낼 것이라고 자신있게 말씀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문 전 대표는 그러면서 김 전 대통령에 대해 "해마다 추도식 할 때마다 그리운데, 금년은 특히 더 그리운 것 같다"고 추모했다.

그는 "민주주의를 위해 투쟁하는 과정에서 정말 탄압을 많이 받았다. 옥고도 여러번 겪고 해외 망명도 하고 죽을 고비도 여러번 넘겼는데, 그럼에도 집권한 후 일체의 정치보복이 없었다"며 "상대편까지 다 끌어안는 정치를 하셨다"고 평가했다.

이어 "북한까지도 다 끌어안아서 남북이 하나 되려는 통합의 정치를 몸소 실천하신 분"이라고 덧붙였다.

문 전 대표는 "지금 국민을 '네편 내편'으로 나누고 가르는 편가르기 정치가 우리나라를 멍들게 하고 국민에게 절망을 주고 있다"며 "이럴 때 김 전 대통령이 했던 통합의 정치와 그 정신을 다시 간절하게 그리워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