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에서도 차 빌린다"…CU, 쏘카와 업무협약

입력 2016-08-18 10:51 수정 2016-08-18 10:56

편의점 CU가 차량 공유서비스 업체인 쏘카(Socar)와 업무협약(MOU)을 맺고, 카-셰어링(Car-Sharing) 서비스를 선보인다.

카셰어링은 자신의 위치와 가까운 주차장에서 차량을 시간 단위로 빌리는 자동차 공유 서비스다. 쏘카에선 서비스를 시작된 지 4년 만에 회원 수는 53배, 차량 수는 23배가 각각 증가했다.
CU는 대학가, 원룸촌 입지에 있는 CU동숭아트점과 CU용인남동점 두 곳에서 카셰어링 테스트 운영을 진행하고 있다. 고객 편의성, 고객 수요 등의 기준에 따라 수도권을 중심으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오정후 BGF리테일 전략기획실 상무는 “이번 업무제휴는 공유경제라는 새로운 소비 트렌드를 편의점에 도입한 첫 사례”라며 “국내 최대 오프라인 네트워크를 활용해 고객들의 편의를 증대하고,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는 공유경제의 허브(Hub)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CU는 생활 밀착형 서비스를 위해 금융·노래방·카페형 편의점 등을 선보인 바 있다.

고은빛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