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마스 쿨 폭스바겐 사장 檢 출석…"한국 고객에 사과"

입력 2016-08-18 10:46 수정 2016-08-18 11:16
폭스바겐 차량 불법 개조에 관여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토마스 쿨 폭스바겐코리아 사장(51)이 18일 검찰에 출석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최기식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쿨 사장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오전 10시께 검찰청사에 도착한 쿨 사장은 취재진에 "현 상황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하고 한국 고객들에게도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독일 국적인 쿨 사장은 독일 본사에서 파견한 경영자로, 박동훈 전 사장(64)에 이어 2013년 9월부터 폭스바겐 차량 수입·판매를 총괄했다.

검찰이 폭스바겐 한국지사의 외국인 고위 관계자를 소환한 것은 요하네스 타머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AVK) 총괄대표(61)에 이어 두 번째다.

AVK는 2014∼2015년 7세대 골프 1.4TSI 차종이 배출가스 기준을 충족하지 못해 인증 거부되자 몰래 관련 소프트웨어(EGR·재순환장치)를 교체해 판매 허가를 받았다.

배출가스 장치를 교체하면 차량 내구성에 문제가 생길 수 있어 반드시 변경 인증을 추가로 받아야 하는데 AVK는 이를 무시했다. 이 차량은 지난해 3월부터 1500여대가 판매됐다.

검찰은 쿨 사장을 상대로 EGR을 교체하라는 독일 본사 지침에 따라 타머 대표와 이를 협의한 뒤 인증 작업의 실무를 담당한 게 아닌지 추궁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