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유로6 수입차의 인증조사를 전체 브랜드로 확대한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환경부는 최근 국립환경과학원 교통환경연구소에 모든 수입차 업체를 대상으로 유로6 디젤 차량의 인증서류 재검토를 의뢰했다.

정부는 아우디폭스바겐의 인증 조작을 계기로 신차 인증 과정에서의 편법이 수입차 업계에 횡행하는 것으로 보고 조사에 착수했다.

교통환경연구소는 가장 최근 인증받은 11개 제작사의 유로6 디젤 110차종을 우선 검토한 뒤 조사결과를 토대로 범위를 넓혀갈 계획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1차 조사결과가 나오려면 2~3개월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며 "조사결과에 따라 필요할 경우 업체에 추가자료 요청 등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수입차 업계는 아우디폭스바겐 행정처분 이후 정부가 모든 브랜드에 대한 디젤 차량의 인증 재조사를 예고해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