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는 미국의 원유 재고량이 예상과 달리 감소한 영향으로 상승했다.

1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9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21센트(0.5%) 오른 배럴당 46.7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로써 WTI는 5거래일 연속 오름세를 이어갔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10월 인도분 브렌트유도 64센트(1.3%) 높은 배럴당 49.87달러 선에서 움직이고 있다.

미국의 원유 비축량이 예상외로 감소했다는 발표가 투자 심리를 자극했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은 이날 지난주 기준 원유 재고량이 전주보다 250만 배럴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시장 전문가들이 52만 배럴 늘었을 것으로 예상했던 것과는 반대였다.

휘발유 재고도 270만 배럴 감소한 것으로 발표돼, 시장 전문가들이 160만 배럴 감소로 예상했던 것보다 감소 폭이 컸다.
이에 따라 투자자들은 원유에 대한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는 기대에 따라 투자에 나섰다.

다음 달 26∼28일 알제리에서 열리는 국제에너지포럼에서 산유국들이 생산량 동결 등 가격부양책을 논의할 것이라는 기대심리도 이어졌다.

하지만 사우디아라비아가 사상 최대 수준으로 원유 생산량을 늘릴 것이라는 보도가 나와 유가는 전날 마감가격 아래로 떨어지기도 했다.

금값은 하락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물 금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8.10달러(0.6%) 내린 온스당 1348.80달러에 마감했다.

미국 중앙은행(Fed)의 통화 결정회의 7월 의사록 공개를 앞두고 금에 대한 투자가 위축됐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bky@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