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주말 날씨 전망, 20일부터 폭염 물러간다

입력 2016-08-18 06:51 수정 2016-08-18 06:51
서울에서 주말인 20일부터 폭염이 물러갈 전망이다. 기상청은 "토요일인 20일 서울의 낮 최고기온은 32도를 기록한 후 폭염이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18일 밝혔다.

낮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일 때 폭염이 나타났다고 한다. 주말부터는 서울에서 폭염이 나타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 낮 최고기온은 일요일인 21일 31도, 월요일인 22일 32도, 화요일인 23일 31도, 수요일인 24일 30도, 25일 30도, 26∼27일 29도로 예보돼 있다.

6월1일부터 전날까지 서울에서 폭염이 발생한 날은 모두 18일로 집계됐다. 18∼19일 서울 낮 최고기온이 34도로 예상돼 폭염 발생 일수는 20일로 늘어나게 된다. 이는 1994년의 29일 이후 최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