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는 17일 "가는 곳마다 '우리는 잘 살 테니 건들지만 말아 달라'고 하는데 큰 틀을 바꾸기 전에는 안 되겠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전국 민생투어 중인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는 17일 충북 속리산 법주사에서 정도 주지 스님을 만나 "농촌을 둘러보고 있는데 국민이 정말로 열심히 살면서도 불만이 많았다"고 밝혔다.

김무성 전 대표는 "큰 틀을 바꾸기 위해 용트림하고 계시지 않느냐"는 정도 스님의 말에 대해 "마음을 비우면 먼 게 보이고, 속속들이 보이는데 그걸 못하는 게 사람"이라고 답하기도 했다. 이어 "나는 갓 떨어진 사람인데도 가는 곳마다 민원이 수북이 쌓인다"고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