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와 합병 무산' CJ헬로비전, 변동식 대표 선임

입력 2016-08-17 15:21 수정 2016-08-17 15:21
SK텔레콤과의 인수·합병(M&A)이 무산된 CJ헬로비전이 회사 경영 정상화를 위해 변동식 CJ㈜ 사회공헌추진단장을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고 17일 밝혔다. 변 신임 대표는 현 김진석 대표와 공동대표를 맡게 됐다.

변 대표는 조직 재정비를 비롯해 M&A 무산 여파를 받고 있는 CJ헬로비전의 새 전략과 비전을 수립하는 역할을 한다. 김진석 현 대표는 케이블산업 정책 개선을 위한 대외 현안 해결을 담당한다.

변 신임 대표는 오랫동안 통신업계에서 경력을 쌓은 통신·IT(정보기술) 전문가로 지난 2008년부터 5년간 CJ헬로비전 대표이사를 역임한 바 있다.

CJ헬로비전 측은 이번 인사에 대해 "그룹 차원에서 결정한 조치"라며 "향후 케이블TV 플랫폼 사업 육성 등 지속적 발전 의지를 공식화하는 의미도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174명 35%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318명 6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