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슈펜, 샌들·슬리퍼 100만 켤레 판매

입력 2016-08-17 14:52 수정 2016-08-17 15:07

[이수빈 기자]
이랜드의 신발 제조·직매형(SPA) 브랜드 슈펜은 5~7월 3개월 동안 샌들과 슬리퍼가 100만 켤레이상 팔려나갔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5% 증가한 판매량이다.
이랜드 측은 올해 장마가 짧아지고 폭염이 길어지면서 여름용 신발을 찾는 소비자들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했다. 이달에도 연일 폭염경보가 이어져 8월 여름 신발 매출도 늘어날 것으로 회사측은 전망하고 있다.

원래 6~7월 장마철에는 레인부츠가 인기가 많았지만 마른 장마 탓에 수요가 많지 않을 것으로 판단했다. 슈펜은 대신 샌들, 슬리퍼 상품 종류를 작년보다 30% 늘렸다. 학교나 사무실에서 신기 좋은 ‘모찌 슬리퍼’, 여성성이 강조된 ‘뮬 슬리퍼’ 등이었다. 샌들과 슬리퍼 판매가 늘면서 1~7월 슈펜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4% 늘었다. 영업이익은 72% 증가했다.

이랜드 슈펜 관계자는 “같은 여름이라도 매년 인기 있는 품목이 달라진다”며 “시장 흐름을 분석하고 소비자 생활스타일에 맞는 상품을 빠르게 선보인 것이 인기 비결”이라고 말했다.
슈펜은 2013년 출시 뒤 총 48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중국과 홍콩, 말레이시아에 진출했다.

이수빈 기자 ls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