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투자증권은 요청이 있을 경우 직접 고객을 찾아가 투자자산을 진단하고 손실 회복 방안을
논의하는 '고객 케어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17일 밝혔다.

고객 케어 서비스는 주식이나 펀드 신탁 랩어카운트 등 금융상품을 거래하다가 손실이 발생한
하이투자증권 및 다른 증권사 고객이 영업점에 상담을 신청하면 이뤄진다. 관련 금융상품에 10년 이상 경력이 있는 담당 컨설턴트가 직접 고객을 찾아가 투자자산 진단 및 손실 회복을 위한 컨설팅을 진행한다. 필요시 세무 관련 상담도 함께 이뤄진다.

금융 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되고 저금리 상황이 계속되면서, 고객 보호 차원에서 이번 서비스를 추진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이대희 상품개발팀 차장은 "전문 컨설턴트와 영업점 담당직원간 협업을 통해 진행하는 고객 케어 서비스가 손실고객의 투자수익률 개선에 많은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