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상반기 유가증권시장 상장사들의 영업이익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된 12월 결산법인 514곳(연결 기준 대상)의 올해 상반기 총 매출은 전년 대비 0.64% 증가한 803조5504억원으로 집계됐다.

매출은 제자리 걸음했지만 이익은 크게 늘었다. 영업이익은 14.44% 증가한 62조9014억원, 순이익은 20.17% 늘어난 47조1978억원이었다.

총 매출의 12.52%를 차지하는 삼성전자를 제외하면 매출 증가폭은 0.01%로 줄어들지만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14.24%, 24.92%로 크게 증가했다.
개별 기준으로는 매출이 소폭 감소했다. 코스피 상장사 633곳(개별 기준 대상)의 개별 기준 영업이익은 35조795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04% 증가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1.66% 감소한 511조3219억원, 순이익은 9.55% 증가한 32조715억원을 기록했다.

금융업종 51개사는 전년 대비 개선된 수익성을 보였다.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6.1%, 순이익은 7.7% 증가했다. 은행은 영업이익이 52.95%, 순이익이 49.31% 증가하며 선전한 반면 증권은 영업이익이 44.56%, 순이익이 42.61% 감소하며 부진했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