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넥센 2분기 영업이익률 '역대 최고'
고인치·초고성능 타이어 비중 확대로 수익성 크게 올라
[ 김정훈 기자 ] 한국타이어, 넥센타이어 등 국내 타이어 업체들이 초고성능 타이어를 등에 업고 올해 2분기 실적을 대폭 끌어올렸다. 수익성이 높은 고인치, 초고성능 타이어(UHPT)의 판매 확대가 주효했다는 평가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타이어는 지난 2분기 영업이익률이 17.9%를 기록해 2011년 연결회계기준 도입 이후 역대 최고치를 올렸다. 그동안 최고 이익률을 냈던 2014년 3분기(16.1%)보다 1.8%포인트 상승했다.

한국타이어의 2분기 영업이익은 작년 동기보다 54.3% 늘어난 3102억원, 매출은 6.6% 증가한 1조7274조원을 기록했다. 특히 영업이익은 작년 2분기보다 1000억원 이상 증가했다.

한국타이어 관계자는 "초고성능 타이어 판매 및 고인치 수익성 타이어 판매 증가로 영업이익이 크게 개선됐다"며 "지역적으로 보면 유럽과 북미 등 선진시장 비율이 높았다"고 설명했다.

한국타이어의 2분기 초고성능 타이어 판매 비중은 37.3%로 작년 동기보다 2.6% 증가했다. 최대 자동차 시장인 북미 지역과 유럽 시장을 중심으로 지속적인 성장세다.

넥센타이어도 2분기 14.1%의 영업이익률을 올려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작년 동기 대비 24.9% 증가한 695억원, 매출액은 5.6% 늘어난 4932억원을 달성했다.

넥센타이어의 2분기 초고성능 타이어 비중은 약 44%로 국내 타이어 3사 가운데 가장 높다.
넥센타이어 관계자는 "초고성능 타이어 판매 비중은 올 들어서도 꾸준히 늘었다"며 "고성능 타이어 수요가 많은 북미와 유럽이 전체 매출의 40% 넘게 차지했으며, 하반기에도 두 지역은 판매 비중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호적인 환율과 원재료 가격 하락 등 영업 환경이 작년보다 나아진 것도 실적 개선 배경으로 꼽힌다.

조수홍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천연고무 등 원자재 가격 하락 기조가 이어졌고 전년 대비 유로화 등 환율 조건이 좋았다"며 "제품믹스 개선과 현대·기아차 가동률 상승 효과도 봤다"고 분석했다.

다만 금호타이어는 나홀로 부진했다. 유럽과 북미 지역 교체용 타이어 수요 감소에 따른 판매 부진 여파다. 2분기 영업이익은 작년 동기보다 26% 줄어든 407억원에 그쳤다. 매출액은 5.1% 줄어든 7448억원이었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