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대표 "이번 개각 전혀 이해 안돼"

입력 2016-08-17 10:01 수정 2016-08-17 10:01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전날 단행된 개각과 관련해 "개각 자체에 어떤 의미를 부여해야 하는지 전혀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김 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평상시 알기 어려운 민심을 한꺼번에 쏟아낸 것이 총선 결과다. 총선에서 나타난 민심을 수렴해 상응하는 조치가 이뤄지면 국민과의 소통도 이뤄지는 것"이라며 "국민이 쏟아내는 의사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는 정권은 성공하기 매우 어렵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런데도 지금 국정운영 스타일을 보면 대통령은 명령하고 장관은 무조건 복종하는 형태"라고 꼬집었다.

최근의 전기요금 누진제 논란을 대표적 사례로 꼽았다. 김 대표는 "국민이 고통을 호소하고 정치권이 문제의 심각성을 얘기해도 주무 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는 하등의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그러더니 대통령이 한 마디 하니까 그날로 조치를 취하겠다고 했다"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대통령은 남은 임기 동안 국민이 실질적으로 바라는 게 무엇인지 철저히 인식하고 국민에게 가까이 가는 정치를 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