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바 공산당이 16일 향후 5년간 적용될 경제지침을 발표했다고 당 기관지 그란마 등 관영 매체가 전했다.

274개의 규정으로 이뤄진 새 지침은 시장 경제의 객관적인 존재를 인정하면서도 정부 주도의 통제경제가 기본 경제운용의 근간임을 재확인했다. 또 급속한 개혁 개방대신 경제개혁 속도를 완만하게 가져가겠다는 방침을 제시했다.

이 지침은 부와 재산의 집중을 허용하지 않고 인터넷 서비스를 점진적으로 확대하겠다는 방침도 담겼다. 지침은 2011년 공산당 대회에서 라울 카스트로 국가평의회 의장이 제시한 5개년 경제개혁 비전을 보강한 것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