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드 "2021년 운전대 없는 자율주행차 생산"

입력 2016-08-17 18:13 수정 2016-08-18 02:32

지면 지면정보

2016-08-18A13면

우버 등 차량공유 업체에 공급
미국 2위 자동차 회사인 포드가 운전대와 가속·브레이크 페달이 없는 ‘완전한 자율주행 차량’을 2021년까지 출시한다고 16일(현지시간) 발표했다. 고속도로에서만 달리는 테슬라의 ‘자율주행 모드’와 달리 출발부터 정지까지 탑승자의 개입이 전혀 필요 없는 차량이다. 탑승자는 목적지만 입력하면 된다.
포드는 우선 대도시에서 무인택시 전용으로 자율주행차를 보급할 예정이다. 무인택시는 우버와 같은 차량 공유 앱(응용프로그램)으로 자율주행차를 호출해 타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일반 소비자에게는 이보다 몇 년 늦게 판매하기로 했다.

마크 필즈 포드 최고경영자(CEO)는 “자율주행이 사회에 미치는 파장은 100여년 전 포드가 컨베이어벨트를 도입해 차량을 대량생산하는 체제를 도입한 것과 맞먹을 전망”이라고 말했다.

포드가 중간 단계를 생략하고 바로 완전한 자율주행차 출시로 가닥을 잡은 것은 안전 때문이다. 라즈 나이르 포드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자율주행 중 위급상황에서 갑자기 탑승자에게 운전대를 넘기는 것은 더 위험할 수 있다”고 말했다. 포드는 자율주행 기술을 향상시키기 위해 이스라엘의 기계학습 벤처기업인 SAIPS를 인수하고, 미국 레이저 센서 제조업체인 벨로다인 라이더에 7500만달러를 투자했다고 이날 밝혔다.

임근호 기자 eig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