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이 있는 아침]

내면의 이야기가 담긴 정물

입력 2016-08-17 18:17 수정 2016-08-18 02:34

지면 지면정보

2016-08-18A2면

경제와 문화의 가교 한경

'living 295-2' #20, 2013년

추억은 사물에도 담겨 있다. 그래서 사람들은 오래된 물건을 버리지 못하고 간직하곤 한다. 가끔씩 그것들을 보면 지난 일들이 은은하게 떠오른다. 사진가 정은숙은 꽃, 화병, 식탁, 접시 등 소소한 사물을 사진에 담는다. 일상의 물건들이 등장하지만 평범하지 않다. 마치 기억의 저편에서 꺼내 온, 추억이 묻어 있는 사물 같다.

정씨는 피사체를 촬영한 뒤 19세기 인화법인 검프린트 방식으로 작품을 만들었다. 손이 여러 번 가는 작업을 통해 오래된 수채화 같은 사진이 완성됐다. 작가 내면의 이야기까지 아련하게 묻어 나오는 정물이다. (갤러리나우 30일까지)

신경훈 기자 khs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174명 35%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318명 6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