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블TV 1위 회사인 CJ헬로비전이 공동대표 체제로 조직을 재편했다.

CJ헬로비전은 17일 변동식 CJ 사회공헌추진단장(사진)을 신임 대표이사로 추가 선임했다. 변 신임 대표는 김진석 현 대표와 공동대표를 맡게 된다. 변 대표는 인하대 전자공학과를 졸업하고 하나로텔레콤 사업개발실장, CJ케이블넷 영업총괄 상무를 거쳐 2008년부터 5년간 CJ헬로비전 대표를 지냈다. 이후 CJ오쇼핑 대표와 CJ경영지원총괄(부사장)을 역임했다.

지난달 SK텔레콤의 100% 자회사인 SK브로드밴드와의 합병이 무산된 뒤 조직을 다잡고 미래 성장동력을 발굴하는 역할을 맡을 전망이다. 내부 조직 재정비 및 신사업 발굴은 변 대표가, 케이블산업 활성화를 위한 정책 개선 등 대외 현안은 김 대표가 맡는 식으로 공동대표 간 업무 분담이 이뤄졌다.

이정호 기자 dolp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