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 브리핑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사진)는 17일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박근혜 대통령의 전날 개각에 대한 야당의 비판에 “인사는 대통령의 고유권한으로, 모두를 만족시킬 수는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자신이 박 대통령에게 건의한 ‘탕평인사’가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인사라는 건 상당 기간 검증이 필요한데, 내가 건의했을 때는 이미 검증이 다 끝난 상태였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도 인사에 대해서는 기회가 되는 대로 탕평인사, 능력인사를 건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