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새누리 의원 "김영란법 피해산업 대책위원회 필요"

입력 2016-08-17 19:13 수정 2016-08-18 02:40

지면 지면정보

2016-08-18A6면

정가 브리핑
정우택 새누리당 의원(사진)은 17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대표·최고위원·중진 연석회의에서 “한 달 남짓 남은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시행에 따른 피해산업에 대한 대책위원회를 당에서 만들 필요가 있다”며 “최고위원회에서 당 차원의 대책위를 구성하는 방안을 검토해 달라”고 요청했다. 정 의원은 “농·축·수산업, 요식업과 심지어 관광업에서도 김영란법 시행이 미치는 영향에 대한 우려가 많다”면서 “부문별, 산업별로 어떤 걱정이 있는지 여론을 수렴해 당이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새누리당은 당내 특위 구성을 검토키로 했다.

유승호 기자 us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