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간 박원순 "청년수당 협의하자"…정부 "원칙대로"

입력 2016-08-17 17:07 수정 2016-08-17 17:07
박원순 서울시장이 17일 청와대에서 열린 전국 시도지사 오찬에서 서울시 청년활동지원사업(청년수당) 관련 협조를 요청했다. 앞서 정부가 서울시의 청년수당 지급을 '직권취소' 한 데 대해 중앙정부와의 협의를 통해 실마리를 풀어나가자는 취지였다고 서울시는 밝혔다.

다만 정부는 기존 입장을 고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근혜 대통령은 별도 언급을 하지 않았다. 대신 오찬에 배석한 이석준 국무조정실장과 김성렬 행정자치부 차관이 나서 지방정부는 중앙정부 정책의 틀 안에서 시행하면 된다는 원칙을 재확인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박 시장은 이 자리에서 "서울시 청년수당 정책은 중앙정부와 충돌하는 게 아니라 보완적 정책"이라고 운을 뗀 뒤 "(중앙정부의 직권취소 결정에 대해) 대법원에 제소해야 할 상황에 처했는데 그렇게 풀 문제가 아니다"라며 대화와 협의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이에 홍준표 경남도지사는 "서울은 돈이 많아서 현금을 줄 수 있는 모양인데 포퓰리즘을 하면 재정자립도가 낮은 지자체는 어떻게 하느냐"면서 "시골 청년들은 다 서울로 이사 가라는 말이냐. 다른 방식으로 문제를 풀어야 한다"고 반박했다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박 시장은 앞서 이달 2일 국무회의와 8일 기자회견 등을 통해 청년수당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박 대통령과 정부에 면담을 요구한 바 있다. 그는 이날 오찬 뒤에도 "정부 입장이 종전과 달라진 게 없다. 정부가 청년수당 사업에 대한 협의에 나서주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