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직원이 16일 서울 중구 한전 서울지역본부에서 전기료 고지서를 정리하고 있다. 올여름 폭염으로 에어컨 사용이 급증한 가구 등에서 누진제로 인한 ‘전기료 폭탄’ 우려가 커지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