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자, 10년간 공연 출연료 35억 원을 10억원으로 축소 신고" 공연기획사 하늘소리 주장

입력 2016-08-16 17:46 수정 2016-08-16 17:46
가수 이미자의 탈세 의혹을 제기한 공연기획사 하늘소리 측이 "이미자가 10년간의 공연 출연료 35억 원을 10억원으로 축소 신고해 25억 원을 누락시켰다"고 주장했다.

하늘소리의 이광희 대표는 16일 서울 서초구 반포동 팔레스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세청이 이미자 씨의 소득 전체에 대한 탈세 여부를 조사해주기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날 하늘소리 측은 이 대표 계좌, 하늘소리 법인 계좌, 이미자의 소득신고(2005~2015년) 내역 등을 공개했다.

이번 탈세 의혹은 이미자의 공연을 10여 년간 진행한 하늘소리가 "이미자 씨가 공연 출연료를 축소 신고하도록 해 세금을 떠안는 피해를 봤다"고 지난 3일 대구지방국세청에 제보하면서 불거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