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복인 16일 경남 거창군 가북면 강계마을 가북오미자작목반 농민이 아이와 함께 탐스럽게 익은 오미자를 따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