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 브리핑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사진)은 16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안철수 전 대표가 (당에서) 가장 유력한 대선 후보임에는 틀림없지만 혼자 대선 후보 경선에 임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마치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대선 후보를) 독식하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안 전 대표가 손학규 전 더민주 상임고문 등을 불러 강한 경선을 통해 후보가 돼야 정권교체 가능성이 훨씬 높다”고 말했다.

은정진 기자 silv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