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계 미국인 12세 천재소년, 코넬대 입학

입력 2016-08-16 18:24 수정 2016-08-17 05:42

지면 지면정보

2016-08-17A32면

미국 아이비리그(동부 명문대학) 중 하나인 코넬대에 최연소(12세) 입학하는 한국계 미국인 소년 제러미 슐러(사진)가 미 언론의 집중조명을 받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 등 미국 언론은 15일(현지시간) 한국인 어머니 해리 슐러(정해리) 씨와 미국인 아버지 앤디 슐러 씨 사이에서 태어난 제러미가 다음주부터 코넬대에서 강의를 듣는다고 보도했다. 제러미는 코넬대 역사상 가장 어린 나이에 입학하는 것으로, 앞서 최연소 입학 기록은 14세였다. 어머니 해리씨는 서울대에서 천문학을 전공하고 오스틴 텍사스대에서 항공우주공학 박사학위를 받았고, 아버지 앤디씨는 코넬대에서 공학을 전공했다.

제러미는 생후 3개월 때 30분 정도의 집중력을 보였다. 문자와 숫자를 좋아했고, 생후 15개월에 알파벳을 알았다. 생후 18개월이 됐을 때 해리씨가 한글을 보여줬더니 바로 이튿날 자음과 모음을 조합해 음절을 만들고 한글로 된 책을 읽었다. 제러미는 10세에 미국 대학입학자격시험(SAT)에서 수학과 물리학, 화학에서 만점을 받았다. 제러미는 전공으로 공학물리학, 부전공으로 수학을 공부할 예정이다. 앤디씨는 “아들이 도전의식을 계속 갖도록 한 게 가장 큰 도전”이라고 말했다.

워싱턴=박수진 특파원 ps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38명 35%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71명 6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