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구 회장 자택서 16일 제사
리우 갔던 정의선 부회장도 참석
고(故) 아산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 부인인 변중석 여사의 9주기를 맞아 범(汎)현대가 인사가 한자리에 모였다.
범현대가는 변 여사의 9주기를 하루 앞둔 16일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의 서울 한남동 자택에서 제사를 지냈다.

범현대가의 맏형인 정몽구 회장이 손님을 맞은 가운데 아산의 동생 정상영 KCC 명예회장과 6남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7남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 며느리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등 일가친척 40여명이 이날 제사에 참석했다. 범현대가가 한곳에 모인 것은 지난 4월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장녀인 정성이 이노션 고문의 아들 선동욱 씨 결혼식 이후 4개월여 만이다.

대한양궁협회 회장 자격으로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응원차 현지에 머물던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은 15일 귀국해 이날 제사에 참석했다. 리우올림픽 국가대표 선수단장을 맡은 변 여사의 조카 정몽규 현대산업개발 회장은 제사에 불참했다.

정 명예회장과 변 여사가 머물던 청운동 자택에서 기일을 챙겨온 현대가는 지난해 변 여사 제사부터 한남동 정몽구 회장의 자택에서 제사를 지내고 있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