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해군항서 잠수정 수리 중 폭발…4명 사상

입력 2016-08-16 17:58 수정 2016-08-17 05:19

지면 지면정보

2016-08-17A29면

경남 진해군항에서 16일 우리 군의 잠수정이 수리 중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해 3명이 숨지고 1명이 부상당했다. 국방부는 “오전 8시30분께 진해군항에서 모 부대 소속 소형 잠수정이 수리 작업 중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해 기관장 김모 중위(25), 내연장 박모 원사(45), 전기장 공모 상사(43) 등 3명이 사망하고 정장 이모 대위(28)는 골절상 등으로 병원에 입원했다”고 이날 밝혔다.

70t급인 이 잠수정은 정기 점검을 위해 진해군항 수리창에 계류 중이었으며 함정 밑부분을 점검하기 위해 육지로 옮기는 과정에서 폭발했다. 사고 함정은 취역한 지 30년이 지나 올해 말 퇴역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군은 잠수정 내에 축적된 가스가 폭발한 것으로 보고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사고 사실을 유족에게 알리고 장례와 후속 조치를 협의 중”이라며 “부상자 의식이 회복되는 대로 증언을 듣는 등 사고 원인을 본격적으로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태웅 기자 redae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