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시?…로또 1등 되고도 안찾아간 사람 13명

입력 2016-08-16 18:39 수정 2016-08-17 02:46

지면 지면정보

2016-08-17A2면

1등 미수령 당첨금 218억원 달해
3년간 전체 미수령액 1383억원
최근 3년간(2013~2015년) 로또 1등에 당첨되고도 당첨금을 찾아가지 않은 ‘미수령 당첨자’가 13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들이 찾아가지 않은 당첨금은 약 218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미수령자 대부분은 구입한 로또를 분실했거나 구입 사실을 잊은 것으로 추정된다.

16일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로또에 당첨된 사람이 찾아가지 않은 당첨금은 총 1383억3700만원이다. 연도별로는 2013년 504억400만원, 2014년 441억6500만원, 2015년 437억6800만원이다. 미수령 당첨자 수는 2013년 592만9000여명, 2014년 616만7000여명, 2015년 592만3000여명 등 총 1801만9000여명에 달했다.

미수령 당첨금의 대부분은 당첨금 5000원인 5등에서 나왔다. 미지급 5등 당첨금은 최근 3년간 총 884억1400만원으로 전체 미수령 당첨금의 63.9%를 차지했다. 당첨금 5만원인 4등 미수령 당첨금은 166억3600만원으로 전체 미수령 당첨금의 12.0%였다. 당첨금이 보통 수십억원 수준인 로또 1등 미수령 당첨자는 2013년 6명, 2014년 3명, 2015년 4명으로 총 13명이었고, 미수령 금액은 217억8000만원으로 집계됐다.

로또 당첨금의 소멸시효는 1년이다.

황정수 기자 hj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