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이 주택용 전기요금 누진제 개편을 위해 오는 18일 당·정 태스크포스(TF)를 출범시켜 첫 회의를 개최한다.

TF는 의원·정부 및 한국전력 관계자·외부 전문가 등 15명으로 구성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여당 간사를 맡고 있는 이채익 의원과 손양훈 인천대 교수가 공동위원장을 맡았다. 기획재정위원회 여당 간사인 이현재 의원과 기재위 소속 추경호 의원, 산자위 소속 윤한홍·곽대훈 의원이 참여한다.

정부와 한전에서는 우태희 산업부 차관과 김시호 부사장이 참여하며, 소비자단체와 학계 관련 인사들도 TF 명단에 포함됐다. TF는 오는 18일 첫 회의를 시작으로 월 1∼2회 회의를 운영하며, ▲ 주택용 전기요금 누진제 개편 ▲ 산업용 전기요금 정상화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