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한국벤처 쓸어담는다…상하이·청두·옌타이시, 파격 제안

입력 2016-08-16 18:27 수정 2017-08-17 11:40

지면 지면정보

2016-08-17A1면

"중국 진출 발판" vs "성장동력 뺏겨"
중국이 한국 스타트업 ‘입도선매(立稻先買)’에 나섰다. 상하이시 등 지방정부가 서울에서 창업경진대회를 여는 등 유망 스타트업을 뽑아 중국으로 유치하는 작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중국 상하이시는 오는 23일 서울 역삼동에 있는 창업보육센터 디캠프에서 한국 스타트업과 예비 창업자를 대상으로 창업경진대회를 연다. 예선을 통과한 팀은 중국 영국 싱가포르 대표와 함께 다음달 7일 상하이에서 열리는 국제정보기술(IT)혁신대회의 한국 대표로 참가한다.

청두시도 7만㎡ 규모의 한·중 혁신창업보육파크를 조성하고 한국 스타트업 유치에 나섰다. 지난 6월에는 한국 스타트업 여덟 곳을 초청하기도 했다. 옌타이시도 시 중심가에 한국 스타트업 지원센터를 설립했다. 다음달 한국 스타트업 열 곳을 초청해 입주 설명회를 열 예정이다.

중국 지방정부들은 한국 스타트업에 현지 사무실을 제공하고 홍보·법률 서비스를 무료로 해주겠다는 지원책을 약속하고 있다. 중국 내 벤처캐피털(VC) 등을 통한 투자자금 유치도 주선한다는 계획이다.

한국 스타트업으로서는 매력적이긴 하지만 마냥 환영하기 어렵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한 스타트업 지원기관 대표는 “주력 산업에서 중국의 경쟁력이 한국을 거의 따라잡은 가운데 스타트업을 통한 미래 성장동력까지 빼앗기지 않을까 걱정”이라고 말했다.

노경목 기자 autonom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 현대판 튤립 투기이며 화폐로 인정받지 못할 것 774명 59%
  • 결제·지급 수단으로 인정받아 은행 대체할 것 528명 41%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