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콜마, 상반기 최대 실적

입력 2016-08-16 19:18 수정 2016-08-17 04:12

지면 지면정보

2016-08-17A17면

화장품·제약 수출 급증
매출 20% 늘어 3216억
화장품 제조업자개발생산(ODM)업체 한국콜마(회장 윤동한)가 글로벌 화장품 브랜드 수출과 제약부문 매출이 확대되면서 올 상반기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한국콜마는 올 2분기 매출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22% 증가한 1730억원을 기록했다고 16일 공시했다. 영업이익은 이 기간 23% 늘어난 215억원을 올렸다. 상반기 매출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20% 상승한 3216억원으로 최대 실적을 냈다. 영업이익은 390억원으로 23% 증가했다.
상반기 실적이 늘어난 것은 미국 유럽 등 글로벌 화장품 브랜드로의 수출이 확대된 데 따른 것이다. 한국콜마는 주로 국내 화장품 브랜드에 제품을 납품해왔다. 올 들어 해외 고급 화장품 브랜드에 제품 공급이 늘면서 수출이 218% 뛴 204억원을 기록했다.

제약부문 성장도 실적 향상을 견인했다. 치약형 잇몸치료제 등 치약류, 감기 시럽제 등 의약외품과 의약품 매출이 꾸준히 증가했다. 한국콜마 관계자는 “오랜 기간 공들여온 글로벌 고객사의 신제품이 성공적으로 출시되면서 매출이 늘었다”며 “제약부문에서도 주요 품목 판매가 꾸준히 증가하면서 수익성이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지주회사 한국콜마홀딩스의 2분기 매출(연결기준)은 전년 동기보다 6% 증가한 862억원, 영업이익은 9% 늘어난 176억원을 기록했다. 상반기 연결 누적 매출은 전년보다 10% 늘어난 1667억원이다. 영업이익은 18% 증가한 332억원을 기록했다.

한국콜마홀딩스의 건강기능식품 ODM 자회사 콜마비앤에이치는 올 2분기 전년보다 6% 성장한 678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영업이익은 103억원으로 9% 늘었다. 상반기 연결기준 누적 매출은 전년 대비 10% 상승한 1313억원, 영업이익은 14% 증가한 197억원으로 집계됐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