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진해군항 소형 잠수정 수리중 폭발 사고, 3명 숨지고 1명 다쳐

입력 2016-08-16 16:51 수정 2016-08-16 16:51
경남 진해군항에서 16일 우리 군의 소형 잠수정이 수리 중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해 3명이 숨지고 1명이 다쳤다.

군 관계자는 "오늘 오전 8시 30분께 진해군항에서 모 부대 소속 소형 잠수정이 수리작업 중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며 "이 사고로 기관장 김모 중위(25)와 박모 원사(45), 공모 상사(43) 등 3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공 상사는 폭발사고의 충격으로 바로 숨졌고, 김 중위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사망했다. 박 원사는 폭발사고로 인한 충격으로 바다로 튕겨 나가 실종됐다가 오후에 숨진 채 발견됐다.

잠수정장인 이모 대위(28)는 어깨 부위가 골절되는 중상으로, 현재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