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지사, 사드 배치 제3 후보지 검토 공식 제안

입력 2016-08-16 14:01 수정 2016-08-16 14:01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16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와 관련해 "정부는 더는 성산포대만을 고집해서는 문제를 풀 수 없다는 사실을 인식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도지사는 도청 브리핑실에서 발표한 호소문에서 "현장을 수차례 찾은 저도 5만 성주군민 삶이 지척에 있는 성산포대는 어렵다는 데 공감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성주군민도 국가안보를 위한 불가피성을 충분히 헤아려 달라"며 "이제부터는 주민 동의를 바탕으로 국가안보를 지켜낼 수 있는 최적의 대안을 찾는 일에 모두 함께 나서달라"고 호소했다.
사드배치 장소로 성주읍내와 가까운 성산포대 대신 성주 롯데스카이힐 골프장, 염속봉산, 까치산 등이 거론되는 상황에서 제3 후보지 검토를 공식적으로 제안했다.

또 정부가 대화에 적극 나설 것을 요구했다.

김 도지사는 "모두 함께 대화의 장에 나서야 하고 책임 있는 자세로 해법을 찾아가야 한다"며 "정부는 지금부터라도 군민이 수긍할 수 있는 확실한 창구를 마련하고 진솔한 대화를 꾸준히 이어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와 함께 "군민도 마음을 열고 차가운 이성으로 나라와 성주를 함께 바라보며 이에 응해 주기를 간곡히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오는 17일 국방부 장관과 성주군민 만남을 계기로 대화 채널을 구축하고 제3 후보지 검토 여부를 구체화할 것으로 기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